[오늘의 IT소식] 5/22 SK텔레콤, 하반기 '커넥티트카' 서비스 상용화 등

By | 2017년 5월 22일

[IT동아]

SK텔레콤, 하반기 ‘커넥티트카’ 서비스 상용화한다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박정호)이 자동차에 통신 기능을 탑재해 주행 안전을 확보하는 차량 기술 ‘T리모트아이 V2X(Vehicle to Everything)’와 ‘리모트ADAS’(Remote Advanced Driving Assistance System)’를 하반기 상용화 하겠다고 밝혔다.

SK텔레콤, 하반기 '커넥티트카' 서비스 상용화한다

V2X는 차량과 차량, 차량과 사물인터넷(신호등, 관제센터, 홈IoT 등)간 LTE, 5G 등 이동통신망을 통해, 자동차 카메라나 센서가 탐지 못하는 사각 지역 상황을 운전자에게 실시간 전달하는 기술이다.

SK텔레콤은 오는 24일 서울 코엑스에서 개막하는 ‘월드IT쇼’에서 T리모트아이 V2X를 시연하고, 선행 차량 급제동 시 후행 차량 T맵에 자동으로 경고를 보내고, 주변 신호등의 신호 잔량 정보나 운행 전 집 안의 가스밸브가 열렸을 때 운전자에게 주의 알람을 보내는 등 응용 서비스를 공개할 계획이다.

T맵에 적용된 V2X 예시 스크린샷 (개발 버전)

이 중, 선행 차량 위험 상황을 후행 차량에 알리는 서비스는 LTE 망을 활용해 하반기 T맵에 상용화할 예정이다.

한편, SK텔레콤은 차량공유서비스 업체 ‘쏘카(대표 조정열)’와 제휴를 맺고, 리모트ADAS 기술을 테스트할 계획이다. 리모트ADAS는 차량 주변을 감지할 수 있는 특수 장비를 통해 ‘차선 이탈’, ‘앞 차 및 보행자 추돌 위험’ 등을 운전자에게 경고하는 기술이다. 이 기술은 사고 발생 상황이나 주행 빅데이터를 관제센터로 전송해 차량 상태나 운전자 습관 분석에도 이용된다.

SK텔레콤과 쏘카는 7월 말까지 리모트ADAS 솔루션 테스트 및 검증을 완료하고, 검증 결과에 따라 빠르면 하반기 상용화할 계획이다.

카카오, 일본 택시 앱 회사 재팬택시와 업무협약 체결

카카오(대표 임지훈)가 일본 최대 택시 호출 서비스 업체 ‘재팬택시(JapanTaxi, 대표 카와나베 이치로)’와 카카오택시 글로벌 서비스를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카카오, 일본 택시 앱 회사 재팬택시와 업무협약 체결

이번 협약에 따라 카카오와 재팬택시는 양사가 보유한 모바일 택시 호출 서비스를 연동해 각국 이용자가 한국과 일본에서 택시를 이용할 수 있도록 개발 및 제공한다. 카카오택시 서비스 가입자는 일본에서도 카카오택시 앱으로 일본 현지 택시를 호출할 수 있는 것. 같은 방법으로 재팬택시 서비스 가입자도 한국에서 재팬택시 앱을 통해 카카오택시를 호출할 수 있다.

한편, 최근 카카오택시는 승객용 앱에 음성 검색 기능을 도입했다. 출발지와 목적지를 손으로 입력할 필요없이 음성으로 간편하게 찾을 수 있다. 2015년 3월 31일 서비스를 시작한 카카오택시는 현재 전국 기사 회원 수 24만 5,000명, 승객 가입자 수 1,450만 명, 일 최대 호출 수 150만 건, 누적 운행완료 수 2억 2,000만 건을 기록하고 있다.

탑툰, 국내 회원가입자 1400만 명 돌파

웹툰 플랫폼 ‘탑툰’의 국내 회원 가입자가 1400만 명을 돌파했다. 탑툰은 2014년 3월 서비스를 시작한 이후, 순수 연재 웹툰 700여 개와 출판만화 5,000여 개를 서비스 중이다. 전체 회원 1400만 명 중 18~24세는 581만 명, 25~34세는 299만 명, 35~44세는 256만 명으로 집계됐다.

탑툰

2030세대가 좋아하는 콘텐츠로는 남성 애독자 기준으로 1위 ‘H-메이트(거북발)’, 2위 ‘우연히(닭타령&린&얀새)’, 3위 ‘청소부K(신진우&홍순식)’, 4위 ‘동거(병수씨)’, 5위 ‘편의점샛별이(활화산&스기키 하루미)’ 순으로, 여성 애독자의 경우 1위 ‘H-메이트(거북발)’, 2위 ‘우연히(닭타령&린&얀새)’, 3위 ‘편의점 샛별이(활화산&스기키 하루미)’, 4위 ‘누나:연(홍반장)’, 5위 ‘뉴페이스(LSD)’ 순으로 나타났다.

바른전자, 메모리카드 누적 생산량 7억 개 돌파

바른전자(대표 김태섭)가 메모리카드 누적 생산량 7억 개를 돌파했다. 바른전자의 메모리카드 누적 생산량은 지난 2010년 1억 개를 달성한 뒤, 2012년 2억 개, 지난해 6억 개를 넘어섰으며, 지난 달 누적 생산량 7억 개를 기록했다. 지난해 5월 6억 개를 돌파한 지 1년 만이다.

바른전자, 메모리카드 누적 생산량 7억 개 돌파

현재 바른전자의 메모리 반도체 월 최대 생산 가능 수량은 약 1,800만 개로 연간 2억 2,000만 개의 제품을 시장에 공급할 수 있다. 여기에 100%에 가까운 수율과 자체 연구소 운영 등 품질 개발을 통해 해외 매출 비중을 늘리고 있다.

실제 지난해 바른전자 매출액 2,415억원 중 81%에 달하는 1,956억 원은 해외지역에서 발생했다. 지난 2013년 60% 수준이던 수출 비중을 3년 만에 21%p 늘린 것. 같은 기간 수출규모 또한 1,384억 원에서 약 41%(572억원) 늘어난 성과를 거뒀다.

공공 클라우드 시장, KT와 가비아, 네이버의 3파전 양상

공공 클라우드 시장 규모가 전년보다 14.8% 증가한 4조2천억원으로 규모로 예상되면서 시장의 파이를 나눠가질 클라우드 사업자에 대한 주목도 커지고 있다.

정부는 공공기관의 클라우드 도입을 적극적으로 추진하는 한편, 경쟁력 있고 신뢰할 수 있는 클라우드 도입을 위한 보안 인증 제도를 마련해 공공 시장에 진출하려는 민간사업자들의 인증을 의무화하고 있다.

현재까지 보안 인증을 획득한 기업은 KT, 네이버, 가비아 3사로, 각각 공공시장을 타깃으로 한 무기를 가진 클라우드 사업자들이다. KT는 지난 10월 가장 먼저 보안 인증을 획득해 공공시장에서 독점적인 지위를 누렸으나, 상반기에 네이버와 가비아가 차례로 보안 인증을 획득하며 공공 시장 경쟁이 마침내 본격화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KT는 가장 먼저 시장에 뛰어들어 2015년부터 이미 다수의 공공기관에 클라우드를 서비스한 경험을 가지고 있다. KT의 주요 전략은 공공의 요구 사항을 충족시키기 위해 공공기관 맞춤형 클라우드 서비스를 고도화하고, 공공기관 전담 컨설턴트를 조직해 시장을 선도한다는 내용이다.

가비아는 인프라 사업자로서 오랜 경험과 클라우드 자체 개발을 위한 기술력을 가지고 있다. 특히 이번 대선을 치르며 선관위와 국민의당, 문재인 1번가 등 공공 부문에 클라우드를 수주한 경험을 경쟁력으로 내세우며 공공 클라우드 시장의 다크호스로 급부상하고 있다.

한편 네이버비즈니스플랫폼(NBP)은 국내 사업자 최초로 국제 클라우드 표준 인증을 확보하고, 자체 데이터센터와 외국 기업보다 상대적으로 저렴한 비용을 강점으로 추후 시장에 진입할 아마존, MS 같은 글로벌 기업을 견제한다는 계획이다.

현재 공공 클라우드 시장의 3파전이 예상되는 가운데, NHN엔터테인먼트의 인증 획득 임박으로 하반기 공공 클라우드 시장은 더욱 치열한 양상을 띄게 될 전망이다.

앱스토리몰, 휴대용 선풍기 여름맞이 프로모션 진행

앱스토리몰이 인증 받은 배터리를 사용한 휴대용 선풍기 ‘엑타코 핸디 선풍기(http://hu.co.kr/yswlur)’의 여름 맞이 프로모션으로 3개 이상 구매 시 추가 할인을 제공한다.

최근 저가형 휴대용 선풍기 폭발 뉴스로 소비자의 주의가 필요하다. 엑타코 핸디 선풍기는 과충전/과방전, 과전류/과전압 방지를 위한 칩셋을 탑재헀으며, 국가기술표준원의 인증을 거친 배터리를 사용해 안전성을 높였다. 또한 폭발 위험을 줄인 리튬 폴리머 배터리를 사용했다.

엑타코 핸디 선풍기

분리형 구조를 채택해, 선풍기 머리 부분과 배터리가 내장된 몸체를 탈착할 수 있다. 무게는 225g으로 가벼우며, 머리와 몸체를 연결했을 때 180도까지 접을 수 있어 책상에 올려두고 사용할 수도 있다.

앱스토리몰을 운영하는 휴먼웍스 박민규 대표는”엑타코 핸디 선풍기는 보호 설계와 KC 인증을 통해 폭발 걱정 없이 사용할 수 있는 제품”이라고 소개했다.

글 / IT동아 권명관(tornadosn@itdonga.com)

답글 남기기